최근 대우조선해양 5조원 분식회계 부정사건과 관련, 이를 알고도 4조 2천억원의 국민혈세 지원이 청와대 서별관회의에서 결정됐다는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.

이러한 사실을 최초 제기한 홍기택 전 산업은행장은 지난 5월 31일 중국 베이징에서 경향신문 취재진을 만나 이같이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.

경향신문 보도에 따르면  “2015년 10월 중순 청와대 서별관회의에서 당시 최경환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, 안종범 청와대 경제수석, 임종룡 금융위원장, 진웅섭 금융감독원장 등으로부터 정부의 결정 내용을 전달받았다”고 말했다.

또 “당시 정부안에는 대우조선의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과 최대 주주 은행인 수출입은행이 얼마씩 돈을 부담해야 하는지도 다 정해져 있었다”고 덧붙였다.

7월 4일 대한민국 20대 국회는 첫 대정부 질문에서 ‘청와대 서별관회의’를 문제삼았다. 

대우조선해양 남상태 전회장은 이미 검찰에 구속된 상태다. 남 사장은 2006년~2012년까지 재임했다. 

남 사장을 이은 고재호 전사장이 최근 검찰에 소환돼 조사 중이다. 고 사장은 남 사장을 이어 2015년 5월까지 사장을 맡았기 때문에 분식 회계 부정에 대한 관련혐의를 받고있다. 검찰은 당시 고 사장이 대우조선해양의  5조원대 부실을 알고도 이를 지시한 것으로 보고있다.

하지만 고 사장은 회계 사기를 지시하지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.  

검찰이 대우조선해양의 분식 회계 부정에 대한 수사를 할 경우 청와대 서별관회의에 대한 조사도 불가피할 것으로 보여 대한민국 검찰의 향후 대응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. 
 

  
        
          

Leave a Reply

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.

*
*