김용민브리핑에서 이완배 기자의 안철수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습니다.

궁금했던 점을 시원하게 설명해 주어 너무 좋았습니다.

특히 그동안 안철수 후보가 강조했던 왓튼스쿨(Wharton School) 출신이라는 점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정확하게 알게돼 기뻤습니다. 안 후보는 트럼프와 같은 학교 출신이라는 점을 강조해 왔죠.

이 학교가 어떤 성향의 학교인지 이완배 기자의 이야기를 들으면 담박에 알 수 있을 것입니다. 그리고 안철수 후보의 노동관에 대한 생각도 알 수 있으리라 생각됩니다.

신자유주의가 마지막 숨을 고르고 있는 지구촌에서 대한민국만이 신자유주의를 끝까지 붙들고 있지 않을까 살짝 걱정이 되기도 합니다.

하지만 인간을 수단으로 생각하는 자본은, 인간을 존중하는 자본앞에 그 가면을 벗고야 말 것이라 믿습니다.
그러고보니 같은 자본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관점 차이네요.

 

  
        
          

Leave a Reply

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.

*
*