2010년 검찰측 핵심증인 한만호가 한명숙 전 총리에게 돈을 준 적이 없다고 법정에서 진술을 번복하자 검찰에선 난리가 났습니다. 그 후 공교롭게도 검찰측에 협조하던 K씨가 한 씨측으로부터 의문의 협박전화를 받습니다. 확인해보니 한 씨를 음해하기 위한 K씨의 자작극일 가능성이 높았습니다. 그런데 검찰은 K씨의 통화내역을 제대로 확인하지 않고 협박전화 수사를 덮고 맙니다. 검찰도 공범이었을까요? (뉴스타파)

  
        
          

Leave a Reply

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.

*
*