김용민브리핑에서 이완배 기자의 얘기를 들었습니다.

동아일보 기자로 활동할 때의 얘기를 들으면서 기자의 군생활 생각이 났습니다.
대한민국이 과연 경쟁을 넘어선 사회로 나아갈 수 있을까요?

이완배 기자의 얘기를 듣고나면 많은 생각을 하게 됩니다.

‘대한민국’의 장래를 생각하는 사람이라면 이완배 기자를 지나칠 수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.

  
        
          

Leave a Reply

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.

*
*